아시아의 시대, 아시아 정체성의 분화와 통합에 대한 탐색
“비교지역연구”

연구목표

21세기 아시아가 정치경제적으로 부상하면서 아시아는 실체로서의 ‘지역’으로 거듭나고 있다. 서구 중심의 타자적 시선, 전통제국으로부터 비롯되는 문명적 시선을 넘어, ‘아시아의 눈’으로 ‘아시아’를 바라보는, ‘아시아의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아시아의 정체성에 대한 탐색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새로운 아시아’는 교류와 연결이 지속 증대되면서, 지역 내, 지역 간 복합적인 통합과 분화의 과정을 거듭하고 있다. 국민국가 중심의 기존 인식론과 방법론을 넘어, ‘메가아시아와 아시아(들)’에 대한 ‘지역’ 차원의 접근을 통해 새로운 인식론적, 이론적, 방법론적 혁신을 꾀하고자 한다.

‘비교지역연구 클러스터’는 아시아연구소의 5개 지역센터 및 주요 외부연구기관과의 협업 또는 결합을 통해 ‘새로운 아시아’를 위한 비교지역연구의 틀을 탐색하고, 인문학적인 통찰과 사회과학적인 분석을 결합한 미래지향적 지역 지식의 창출과 연구방법론을 선도하고자 한다.

참여연구진
  • 채수홍(인류학과 교수, 공동연구원, 비교지역 연구 클러스터 총괄)
  • 김병준(동양사학과 교수, 공동연구원)
  • 이정훈(중어중문학과 교수, 공동연구원)
  • 권헌익(HK교수, 사회인류학 전공)
  • 구기연(HK연구교수, 인류학 전공)
  • 윤대영(HK연구교수, 역사학 전공)
  • 윤종석(HK연구교수, 사회학 전공)
  • 이명무(HK연구교수, 경영학 전공)
클러스터 연구총서
제 1권.『아시아를 상상하다: 닫힘과 열림』

이 책에서는 역사학적, 사상적인식론적 방법론을 통해 전통시대 아시아가 역사적 실체로서 어디까지 확장되었는지를 살펴본다. 첫 번째 역사학적 접근이란, 전통시대 아시아의 각 지역에 실재했던 국가, 특히 중심국가로서의 제국과 그 주변 지역 사이에 연결된 정치적 관계에 주목해 각 지역에 존재했던 역사공동체를 확인하는 작업을 말한다. 즉, 상대적으로 닫힌 세상을 의미한다. 두 번째 인식론적 접근이란, 지역마다 존재한 공동체 간의 관계에 대한 인식 및 그것을 뛰어넘는 세계를 어떻게 상상하고 있는지를 살펴보는 작업을 말한다. 이는 현실의 세계를 초월한 열린 세상이라 할 수 있다. 이상의 연구를 통해 실재했던 ‘아시아’와 이들이 상상하는 ‘아시아’를 비교할 수 있으며, 나아가 이후 전개되는 전체 공동연구의 ‘아시아’를 정의하는 역사적이며 개념적인 기초를 다지고자 한다.
이 책의 각론은 내용에 따라 세 주제로 나눌 수 있다. 첫 번째 주제는 과거에서 현재까지의 이어지는 공동체의 자기 정체성을 살펴보는 것이다. 두 번째 주제는 어떠한 공동체가 당대의 주변 세계를 인식하는 방식을 살펴보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세 번째 주제는 공동체와 주변 세계의 질서를 상상하는 양상을 살펴보는 것이다. 첫 번째 주제는 과거로부터 이어진 전통과 이로부터 파생된 정체성을 확인하는 데 주안점이 있고, 두 번째 주제와 세 번째 주제는 당대의 타자 인식과 밀접히 관련된다.

제 2권. 『아시아의 20세기 지역변동과 지역상상』

이 책에서는 식민과 탈식민, 근대화와 그에 대한 저항으로서의 전통복귀, 전쟁과 혁명 등 다양한 변인들 속에서 아시아 각 지역이 형성한 지역적 정체성과 상호 간의 협력/갈등을 통한 지역변동의 흐름을 조망하고자 한다. 아시아의 20세기는 열강의 식민화와 민족독립, 냉전과 국지전 등 다양한 형태의 지역변동을 거쳤지만, 한편 21세기 오늘날 ASEAN, SAARC(남아시아지역협력연합) 상하이협력기구 등 지역협력 프로그램 및 RCEP와 같은 무역협정처럼 국가를 넘어선 지역적 공동성을 모색하기도 한다. 이에 이 책에서는 20세기 이후 아시아가 제국, 제국주의, 냉전의 시대를 통과하는 가운데 국가의 경계를 넘어 형성했던 지역적 유동성을 역사· 사회· 문화적 포괄적 조감을 통해 포착하고 성찰하고자 한다.
이 책에서는 20세기 아시아를 호명하는 다양한 인식과 상상을 메타적으로 성찰해보고자 한다. 동아시아, 유라시아, 중앙아시아, 남아시아, 동남아시아, 서아시아와 같은 지역구획을 비롯하여, 제국· 제국주의를 비롯한 세계질서와의 길항 속에서 형성되는 일본, 중국, 베트남 등의 아시아의 민족국가 형성과정을 재고찰한다. 어떻게 아시아가 표상되고 각 지역에서 어떻게 ‘아시아’를 정의 내리고 공간을 인식해 왔는지, 식민 경험이라는 근현대사적 흐름을 통과하면서 각 아시아 지역들이 아시아를 형성해가는 과정들을 로컬과 지역, 글로벌의 시야를 중첩시켜 비교분석하고자 한다.

제 3권. 『탈냉전 시대 아시아적 정체성의 형성과 분화』

이 책에서는 사회문화·정치경제적 접근을 통해 21세기 아시아가 어떠한 지역 정체성을 형성하고 있는지를 살펴본다. 21세기는 ‘아시아의 시대’, ‘아시아의 세기’로 불리면서 ‘아시아’는 전세계적인 관심뿐만 아니라 아시아 지역 내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정치경제적 변화 및 이주와 산업화 과정에서 아시아의 공간적 지역화와 행위자의 지역적 실천을 검토함으로써 아시아의 지역 정체성을 탐색한다. 정치경제적 접근과 사회문화적 맥락을 결합하여 탈냉전시기 아시아의 지역화와 전지구화가 동시적으로 진행되는 과정을 검토함으로써, 새롭게 형성되면서 분화 중인 ‘아시아’의 현재적 모습을 체계적으로 포착하고자 한다.
이 책은 내용에 따라 세 부분으로 구성된다. 우선, ‘아시아의 아시아화’와 글로벌 밸류체인 개념을 통해 최근 실체적으로 형성되는 동시에 분화 중인 아시아 지역 정체성의 동학을 총론적으로 제시한다. 다음으로, 이주와 산업화 과정에서 벌어지는 지역적 실천 과정에서 발현되고 있는 아시아(인)의 지역 정체성의 정치를 탐색한다. 마지막으로, 산업화와 전지구화의 동시 진행 속에서 아시아 내/외에서 세계시민주의와 아시아적 정체성이 때로는 갈등하고 때로는 타협하는 복합적인 양상들을 검토한다. 이를 통해 ‘아시아’라는 지역 정체성이 새롭게 형성되고 분화하는 사회문화적 맥락과 함의를 조망한다.